배너 닫기

현대차, 미래 이동수단 혁신 거점 싱가포르에 조성

『K-모빌리티』, 싱가포르 모빌리티 시장 혁신 본격화

등록일 2020년10월14일 10시06분 트위터로 보내기



[사진 :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좌측부터 베 스완 진 싱가포르 경제개발청장, 안영집 싱가포르 한국대사,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성윤모 산업부 장관, 에릭 테오 주한 싱가포르 대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0.13(화) 오전, 한국과 싱가포르를 실시간 온라인으로 연결하여 개최한 현대자동차그룹 싱가포르 글로벌 혁신센터 기공식에 참석하였다. 
     ▴ 국내 : 성윤모 장관,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 부회장 및 주요 경영진
     ▴ 싱가포르 : 리센룽 총리, 경제개발청(EDB)장, 육상교통청(LTA)장 등

 

 


[사진 :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현대자동차그룹 싱가포르 글로벌 혁신센터 기공식에 참석중인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과 성윤모 산업부 장관의 모습]

 

 

 

성 장관은 축사를 통해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예정대로 “글로벌 혁신센터” 기공식이 개최된 것을 축하하고,
이 혁신센터가 한-싱가포르 양국 경제협력 및 국제적 그린뉴딜 확산의 상징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싱가포르 정부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하였다. 

 

 

현대차그룹은 싱가포르 글로벌 혁신센터를 △판매-생산-시승-인도 등 고객 가치사슬 혁신 검증, △혁신적 제조기술 확보, △이동수단(모빌리티) 신사업 성능시험장 등 미래 이동수단 혁신 거점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으로
올해 10월 착공 후, ‘22.11월부터 혁신센터 운영을 통한 전기차 시험생산을 추진할 예정이다. 
   * 생산모델, 생산 대수 등은 추후 결정 


그간 아세안 자동차 시장은 현지 생산체제를 이미 구축한 일본 기업들이 독과점(일본차 점유율 약 78%)하고 있었으며, 일본 기업들이 상대적으로 강점을 보유한 하이브리차로 시장을 유도하여 사실상 한국차 불모지인 상황으로,
싱가포르 혁신센터는 일본보다 한 발 앞서 미래 이동수단 가치사슬 전반을 검증할 “개방형혁신 연구소”를 구축한다는데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다. 

 

2040년까지 내연기관차 제로화를 목표로 최근 전기차 구입보조금(최대 2만 싱가포르 달러), 충전 기반시설 확대(현재 1,600개 → 30년 28,000개) 등 각종 전기차 유인책을 도입한 싱가포르의 환경을 최대한 활용하고,
이를 발판으로 미래 자동차의 과감한 혁신기술 연구로 동남아 신시장과 신고객을 창출하는 전초기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산업부는 그린뉴딜의 핵심 과제의 하나로 “미래차 및 연관산업의 수출동력화”를 설정하고, 우리 기업의 현지 충전시설 구축 지원, 전기차 등 다양한 미래차 수출모델 육성 등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코리아비즈니스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미금 기자 (mkpark@koreabizreveiw.com) 이기자의 다른뉴스
좋아요 0 싫어요 0

대한민국 경영저널신문 코리아비즈니스리뷰Korea Business Review를 후원해 주세요

후원문의 : 010-5555-9710 / 02-3153-7979

후원 아이콘

코리아 비지니스 리뷰

후원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