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한화시스템, 아리랑 위성 7A호 '적외선 영상장치' 세계 최고 수준으로 만든다

중·대형 위성 '적외선 영상장치' 개발분야에서 국내 독보적 입지

등록일 2020년09월02일 16시52분 트위터로 보내기

[영상 : 한화시스템 제공, 한화시스템의 '아리랑 위성 7A호 IR(적외선, Infrared) 영상장치 개발'에 대한 소개 영상 모습]

 

 

 

한화시스템(대표이사 김연철)은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과 약 120억 원 규모의 '아리랑 위성 7A호 IR(적외선, Infrared) 영상장치 개발'에 착수했다고 2일 밝혔다.

이로써, 한화시스템은 중·대형 위성 전자광학/IR 영상장치 개발기업으로서 국내에서의 독보적인 위상을 더욱 강화하게 됐다.

 

 

위성의 IR 영상장치는 빛의 파장 중 적외선 영역을 관측하며, 물체에서 발생하는 열을 감지해 영상화시키는 핵심 장비다.

기존 전자광학(EO) 장비가 풋급(Foot級: 신발 식별이 가능한 수준)까지 정밀관측이 가능하나 야간 관측에는 한계가 있었던 반면, 전자광학 장비로 식별이 어려운 야간에도 IR 영상장치는 증기·발열 지점까지 24시간 관측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번에 개발 착수한 '아리랑 7A호'의 IR 영상장치는 기존 세계 최고 수준의 IR 해상도를 더욱 개량해 감지·관측 성능을 높일 예정이다. '아리랑 7호'와 연계해 관심지역의 관측 빈도를 극대화시키는 등의 성능 또한 업그레이드 된다.

 

이를 통해 ▲산불·수해·기상 예측 등 재해 예방 ▲국토관리 ▲도시 열섬 현상분석 등 다양한 분야에서, 주·야간 고품질 위성영상 확보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화시스템은 이미 지난 '15년에 발사된 '아리랑 3A호'의 IR 영상장치를 국내 최초로 국산화에 성공한 바 있다. 이는 세계적으로도 미국·프랑스·독일에 이어 4번째로 개발에 성공한 사례다.

 

 

한편, 아리랑 위성은 한반도 관측 수요 증가에 따라 국경 인근 및 해양 등을 보다 선명히 관측하기 위해 개발된 고해상도 지구 관측 위성이다. 1999년 1호기 발사를 시작으로 현재 7호기가 개발 중이다.

 

한화시스템 김연철 대표이사는 "위성 탑재장비의 독자개발 능력을 기반으로 우주 위성분야에서 국내 독보적인 입지와 경쟁력을 강화해 왔다"며, "군수를 비롯해 최근 인수한 해외 위성통신 안테나 사업 등을 토대로 우주 산업 분야의 사업영역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코리아비즈니스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경 기자 (mkkim@koreabizreview.com) 이기자의 다른뉴스
좋아요 0 싫어요 0

대한민국 경영저널신문 코리아비즈니스리뷰Korea Business Review를 후원해 주세요

후원문의 : 010-5555-9710 / 02-3153-7979

후원 아이콘

코리아 비지니스 리뷰

후원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