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020년 공공와이파이 구축 및 품질고도화 사업 본격화

등록일 2020년09월11일 18시10분 트위터로 보내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이하 ‘과기정통부’)가 한국판 뉴딜 정책 하나로 추진하고 있는 공공와이파이 전국 1만개소 신규 구축, 1.8만개 노후 와이파이 품질고도화 사업 본격 추진을 위해 16개 시도 지자체 관계자가 참여한 가운데 착수보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정보화진흥원은 2020년 공공와이파이 구축 사업자로 KT를 선정했고, 품질고도화 사업에는 2012~2017년 구축된 와이파이 장비를 운영하고 있는 통신사(SKT, KT, LGU+)와 협약체결을 완료했다. 

 

착수보고회는 통신사들이 그간 준비한 세부 사업 추진 방향을 지자체와 공유하고, 코로나 지속 상황에서도 연내 사업이 완료될 수 있는 방안에 대한 심도 깊은 논의가 있었다. 

 

통신사는 우선 최신 와이파이 장비를 11월 초까지 수급을 완료하고, 연말까지 구축 및 대개체를 완료하기 위해 전사적인 역량을 투입하겠다는 전략을 발표했다. 

 

우선 전국 1만개소 공공와이파이 구축과 관련해 KT는 네트워크 부분 및 6개 지역 광역본부의 자사 인력뿐만 아니라 총 168개팀(선로공사 108팀, AP 설치 60팀) 등 720여명 공사업체 인원이 참여할 예정이다. 1.8만개 노후 와이파이 품질고도화 사업에는 전국 161개 정보통신 공사업체가 10월부터 본격적으로 현장에 투입돼 현장실사와 함께 사전공사가 진행된다. 

 

 

과기정통부·16개 광역시도는 2개 사업이 연내 성공적으로 완료될 수 있도록 추진상황 점검 등을 공동으로 추진하는 등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지자체는 지중화 공사 등에 대한 조속한 인허가뿐만 아니라 현장 인력 구축장소 출입 등 각종 행정 절차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이태희 네트워크정책실장은 “착수보고회를 통해 본격화되는 공공와이파이 사업은 국민들이 코로나로 인한 비대면 시대에 무료 데이터를 맘껏 이용하는 핵심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이므로 통신사에게 책임감을 갖고 연내 차질 없는 사업 추진을 당부한다”며 “또한 코로나 상황이 지속되는 만큼 현장 공사업체 직원들의 방역수칙 준수뿐만 아니라 주로 동절기 각종 공사, AP 설치가 진행되므로 보다 강화된 안전관리를 주문하고, 연내 2개 사업이 성공적으로 완료될 수 있도록 사업관리를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코리아비즈니스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현진 기자 (js@ koreabizreview.com) 이기자의 다른뉴스
좋아요 0 싫어요 0

대한민국 경영저널신문 코리아비즈니스리뷰Korea Business Review를 후원해 주세요

후원문의 : 010-5555-9710 / 02-3153-7979

후원 아이콘

코리아 비지니스 리뷰

후원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