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타다, 내년까지 운영대수 1만대 증차 계획 입장 밝혀

타다, 운영대수 확대해 새로운 시장 창출 시도

등록일 2019년10월07일 17시33분 트위터로 보내기


박재욱 VCNC 대표는 7일 성수동 패스트파이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향후 구체적인 운영계획을 밝혔다.

 

 

타다 서비스 1주년을 맞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는 2020년까지 운영대수를 1만 대까지 늘려 운영하며 드라이버 5만 명을 채용하겠다는 내용을 전했으며, 서비스 구역을 수도권에서 점차 단계적인 진행을 밟아 전국구로 확장하겠다는 계획을 나타냈다.

 

 

지난해 10월에 출시된 타다 서비스는 1년 만에 125만 명 가입을 돌파했으며, 현재 차량 운영대수는 1400대이고 드라이버는 약 9000명으로 추정된다.

 

 

박재욱 VCNC 대표는 사용자의 수요와 편의에 맞춰 타다 차량 공급량을 늘려가고 있다면서 앞으로 인공지능 데이터 기술을 고도화해 차량배차 효율을 높여 신개념 택시 시스템 제공겠다는 포부도 드러냈다.

 

 

더불어 택시제도 개편방안 규제화가 풀리면 전기차와 마이크로 모빌리티를 활용한 서비스도 추가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에 국토부는 1만대 증차계획에 대해 제도권 밖에서 타다를 운행하는 것은 법에 어긋난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1만대 확장 발표는 사회적 갈등을 재현시킬 수 있는 부적절한 조치”라고 말했다.

 

 

특히 국토부는 “타다와 택시업계간의 관계를 두고 대립하게 한 ‘여객운수법 시행령 18조의 1’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처음으로 공식화했으며, “플랫폼 운송사업 제도화를 위한 법령 개정을 진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저자권자 © 코리아비즈니스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현 기자 (yhkim@koreabizreview.com) 이기자의 다른뉴스
좋아요 0 싫어요 0

대한민국 경영저널신문 코리아비즈니스리뷰Korea Business Review를 후원해 주세요

후원문의 : 010-5555-9710 / 02-3153-7979

후원 아이콘

코리아 비지니스 리뷰

후원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