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스마트공장 고도화에 3년간 총 3천억원 저리 대출

1.8%p 우대금리로 기업당 최대 40억원 시설·운전자금 대출하는 스마트공장 기업대상 민간 차원의 금융상품 마련

등록일 2020년07월29일 13시56분 트위터로 보내기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는 7월 28일(화) 서울 을지로 소재 하나은행에서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원장 이재홍, 이하 기정원), 테크노파크진흥회(회장 안완기), 하나은행(은행장 지성규)과 함께 스마트공장의 제조혁신과 고도화를 지원하기 위한 금융지원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의 주요 내용은 중기부의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사업의 자금(연 4,000여억원 규모)을 집중 예치할 전담은행으로 민간의 하나은행을 선정하고 전담은행은 스마트공장 등을 위한 전용 대출자금을 신설해 저리로 융자한다는 것이다.

  * 스마트공장 구축기업은 생산성 30.0% 향상, 불량률 43.5% 감소, 원가 15.9% 절감, 납기 준수율 15.5% 향상, 산업재해도18.3% 감소(’19년 5,003개사 조사, 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
즉, 전담은행은 향후 3년간 총 3,000억원(연간 1,000억원) 규모로 스마트공장 등을 지원하는 저리의 대출 우대상품을 마련한다. 이를 통해 관련기업은 일반기업보다 1.8%p 낮은 우대금리로 최대 40억원의 시설·운전자금을 대출받을 수 있다.

 

지원대상은 스마트공장을 도입했거나 구축 중에 있는 기업 등 총 1만6,594개사가 해당된다. 또한, 스마트 리쇼어링을 위한 ‘공정혁신 R&D*’에 참여하는 기업도 포함할 예정이다. 

  * 저렴한 인건비를 찾아 해외로 떠난 기업들의 유턴을 가속화하기 위해 노동집약 공정을 자동화 공정으로 기술개발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올해 9월 공고 예정

 

 


 

 

또한, 전담은행은 저리 대출뿐만 아니라 은행이 자체적으로 보유한 인력, 금융 인프라를 활용해 스마트공장 제품의 홍보, 판로, 수출입, 투자유치 등 다양한 기업경영 컨설팅 지원을 비롯해 각종 수수료* 감면도 지원한다.

  * 수입신용장 발행수수료 0.4%p 감면, 수출환어음 매입수수료 0.5%p 감면 등

 

이날 행사에서 중기부 조주현 스마트제조혁신기획단장은 “정부는 한국판 뉴딜의 후속 조치로 데이터 기반 플랫폼을 마련해 인공지능을 중심으로 스마트공장을 고도화하겠다는 청사진인「인공지능(AI)․데이터 기반 중소기업 제조혁신 고도화 전략」을 최근에 발표했다”고 밝히면서, “민간 차원에서 이러한 정부 정책에 동참해 스마트공장 고도화에 관련한 자금을 저금리로 지원함으로써 기업의 투자부담 완화 등에 단비와 같이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이재홍 기정원장은 “우리 중소·중견기업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제조기업의 스마트 리쇼어링과 스마트공장 제조혁신·고도화 촉진을 위해서는 적기에 자금을 공급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스마트공장 구축기업이 스마트 리쇼어링과 고도화에 이어 수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코리아비즈니스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미금 기자 (mkpark@koreabizreveiw.com) 이기자의 다른뉴스
좋아요 0 싫어요 0

대한민국 경영저널신문 코리아비즈니스리뷰Korea Business Review를 후원해 주세요

후원문의 : 010-5555-9710 / 02-3153-7979

후원 아이콘

코리아 비지니스 리뷰

후원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