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에릭슨 모빌리티 보고서: COVID-19로 인해 대두된 네트워크의 중요한 역할

5G가입건수 2020년 말에 1억9000만, 2025년에 28억에 다다를 것

등록일 2020년07월21일 13시47분 트위터로 보내기


 

 

 

에릭슨은 전 세계 5G 가입건수가 2020년 말에 1억9000만건에 달하며 2025년 말까지 28억건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6월에 발행된 에릭슨 모빌리티 보고서에 데이터 트래픽 증가 및 지역별 가입에 대한 예측 수치와 함께 포함돼 있다.

 

또한 동 보고서에는 COVID-19 팬데믹 상황에서 사회를 운영하고, 가족들을 연결시켜 주는 네트워크와 디지털 인프라의 역할에 대해서도 다루고 있다.

프레드릭 제이들링 에릭슨 네트워크 사업부문장 겸 수석 부사장은 “COVID-19의 확산은 많은 사람들이 집에서 일을 하거나 공부를 하는 등 전 세계 모든 이들의 일상 생활에 영향을 주고 있다. 이로 인해 네트워크 트래픽은 비즈니스에서 주거 지역으로 빠르게 전화됐고, 최근 에릭슨 모빌리티 보고서에 따르면 유무선 네트워크는 중대한 국가 인프라에서 점점 더 크고 중요한 부분을 차지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COVID-19의 여파로 일부 시장에선 5G 성장이 주춤한 반면 이를 압도하는 성장세를 보이는 여러 시장이 공존함에 따라 에릭슨은 2020년 말 기준 전 세계 5G 가입률에 대한 전망치를 상향 조정했다.

 

프레드릭 제이들링은 “5G는 가입률 측정 외에도 5G가 사람과 기업들에 가져다주는 혜택에 의해 궁긍적으로 그 영향을 판단할 것이다. 5G는 혁신을 위해 만들어졌으며 이번 위기상황으로 인해 커넥티비티의 진정한 가치와 경제 재개를 도울 수 있는 커넥티비티의 역할이 강조되고 있다”고도 말했다.

 

 

◇디지털 인프라의 가치

이동 제한 조치로 인한 사용자 행동 변화로 유무선 네트워크의 사용량이 크게 변경됐다. 트래픽 증가의 가장 큰 부분은 유선 주거형 네트워크에서 발행했으며, 20~100%의 증가를 보였다. 그러나 많은 통신 사업자들도 모바일 네트워크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는 것을 경험했다.

에릭슨 컨슈머 랩(Ericsson Consumer Lab)이 실시한 최근 연구에 따르면 11개국 응답자의 83%가 ICT가 이동 제한에 대처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됐다고 답했다. 이 결과는 소비자가 커넥티비티를 기반으로 하는 새로운 현실에 적응하는데 도움이 된 e- 러닝 및 웰빙 앱과 같은 ICT 서비스의 채택 및 사용이 증가했음을 보여준다.

 

57%의 응답자는 자산 안전성을 위해 저축하겠다고 답한 반면, 3분의 1은 다가올 2차 팬데믹에 대비하기 위해 5G와 가정 내 더 빠른 광대역 네트워크 서비스에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코리아비즈니스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경 기자 (mkkim@koreabizreview.com) 이기자의 다른뉴스
좋아요 0 싫어요 0

대한민국 경영저널신문 코리아비즈니스리뷰Korea Business Review를 후원해 주세요

후원문의 : 010-5555-9710 / 02-3153-7979

후원 아이콘

코리아 비지니스 리뷰

후원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