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문재인 대통령, 100조원 긴급자금 투입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우리 기업, 반드시 지키겠다

등록일 2020년03월24일 12시42분 트위터로 보내기


[사진 : 제 2차 비상경제회의에서 100조원 긴급자금 투입을 발표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우리 정부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어려움에 처한 기업들을 살리 기 위해 100조원의 긴급 자금을 투입하기로 결정했다.

 

오늘 24일 열린, 제 2차 비상경제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끝이 언제인지 가늠하기 어려울 정도로 세계 경제가 위기인 것을 언급하며,

우리 기업도 생산과 수출 차질로 자금난에 빠질 상황이라며 기업이 도산하는 일은 반드시 막겠다고 말했다.

“우리 기업을 반드시 지키겠단 정부의 결연한 의지로 시작합니다. 정부는 우리 기업에 닥친 거대한 위기의 파고를 막는 든든한 방파제 역할을 하겠습니다"라는 의지의 말로 비상경제회의를 시작했다.

 

24일 열린 제 2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언급된 긴급 자금 100조원의 규모는, 1차 회의 때 결정한 50조원 금융조치의 2배 규모로 기업구호긴급자금으로 투입하겠다고 결정한 것이다.

  

중소, 중견 기업에 경영자금 29조 천억원을 추가 지원하는데, 필요하다면 대기업도 포함 될 예정이다.

아울러, 오늘 비상경제 회의에서는, 고용지원대책도 함께 논의가 되었다.

이에 따라 고용유지지원금의 대폭 확대와, 4대보험료와 전기로 등 공과금 유예 또는 면제에 대해서도 신속한 조치가 일어날 것으로 보여진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코로나19사태를 정부가 빠르게 대응할 것을 강조하고 있고, 특히 자금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에 속도를 계속해서 강조하고 있다.

 

이에, 다음 회의 때는 신속한 결론을 내릴 수 있도록 준비해달라는 주문을 하며, 신속한 대응을 다시한번 강조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하였다.

 

어려움에 처한 기업들과 소상공인 들이 현재 피부로 와 닿는 빠른 지원은 아직도 미흡하다고 느끼는 가운데, 이번 회의와 대통령의 특별 지시로 인해 현장의 속도가 보다 가속화 되어 지원되길 기대해 본다.

 

 

저작권자 © 코리아비즈니스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경 기자 (mkkim@koreabizreview.com) 이기자의 다른뉴스
좋아요 0 싫어요 0

대한민국 경영저널신문 코리아비즈니스리뷰Korea Business Review를 후원해 주세요

후원문의 : 010-5555-9710 / 02-3153-7979

후원 아이콘

코리아 비지니스 리뷰

후원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