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코로나 19 발생으로 두 달만에 주요 상장사 100기업 시총 3분의 1 증발

국내 주요100개 상장사 시가총액, 1월 20일 859조원, 3월 20일 629조원으로 29.7%나 줄어

등록일 2020년03월23일 09시06분 트위터로 보내기


 

 

 

국내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 두 달 만에 국내 주요 상장사 100개 기업의 시가총액이 3분의 1 증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소장 오일선)는 국내 20개 업종의 업종별 매출 상위 5개 상장사를 대상으로

1월 20일, 3월 20일 각각 주가를 비교 분석한 결과 주요 상장사 100개 기업의 시가 총액이 3분의 1이 증발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23일 밝혔다.

 

[사진 : CXO연구소, 상장사 100곳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60일 기준 시가총액 변동]

 


조사 대상 100개 상장사 시가총액은 국내에서 확진자가 처음 발생한 1월 20일 859조원 이었지만,

3월 20일 기준 100개 상장사 시가총액은 629조원으로, 두 달 만에 기업의 가치가 29.7% 나 줄어든 것이다.

 

 
업종별로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5개 전자, 반도체 기업 시가총액이 60일 사이 126조 원 넘게 감소한 것으로 조사되었으며,
자동차는 27조원, 금융 19조원, 석유화학 16조 원, 정보통신 15조 원, 금속철강 13조 원, 조선 10조 원씩 감소해 총 7개 업종에서 주식 가치가 10조 원 넘게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60일간 주가 역시 20개 업종 모두에서 하향 곡선을 그렸는데,

특히 조선·중공업 기업의 주가는 48.6%로 가장 크게 떨어졌고, 여행 43.7%, 자동차 43.6%, 기계 43.5%, 금융43%, 건설42%, 항공해운42% 순으로 하락 폭이 큰 것으로 확인 되었다.

 


한국 CXO 오일선 소장은 "완치자가 치료 중인 환자 수를 역전하기 시작할 것으로 예상되는 3월 말에서 4월 초를 기점으로 주가는 내리막에서 증가세로 돌아서는 새로운 분기점을 맞이할 수도 있다"며 "2주 이내 돌발 변수가 나타나지 않을 때만 가능한 경우"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코리아비즈니스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경 기자 (mkkim@koreabizreview.com) 이기자의 다른뉴스
좋아요 0 싫어요 0

대한민국 경영저널신문 코리아비즈니스리뷰Korea Business Review를 후원해 주세요

후원문의 : 010-5555-9710 / 02-3153-7979

후원 아이콘

코리아 비지니스 리뷰

후원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