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현대자동차, 대규모 투자 단행하며 자율주행 미래성장 동력 확보에 나선다

앱티브와 손잡고 2022년까지 자율주행 플랫폼 상용화

등록일 2019년09월24일 11시17분 트위터로 보내기

 

현대자동차가 세계적인 자율주행 기술 기업과 함께 자율주행 기술 상용화를 위해 약 2조 이상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는 세계 최고의 자율주행 기술을 보유한 앱티브(APTIV)와 합작법인(JV) 설립 계약을 23일 체결하며 자율주행 시대의 본격적인 준비에 나섰다.

 

자율주행 기술 전문 JV 설립은 안전하고 친환경적인 미래 모빌리티에 맞춰 고객가치를 높이겠다는 공동의 목표에 기반한 것이며, 앞으로의 미래 산업에 공급할 자율주행 플랫폼을 개발하겠다는 의지다.

 

두 회사는 오는 2022년까지 자율주행 플랫폼 관련 소프트웨어를 개발하여 상용화한다는 취지를 밝혔으며, 미국 보스턴에 본사를 마련해 관계 당국의 승인을 받아 최종 설립할 계획이다.

 

앱티브는 차량용 전장부품 및 자율주행 전문 기업으로 인지시스템과 소프트웨어 알고리즘, 컴퓨팅 플랫폼, 데이터 등 모빌리티의 핵심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다. 앱티브는 전자 및 안전, 전기 및 전자 통합시스템 사업부로 구성된 기업으로, 직원 수는 총 700명 이상이며 100여 대 이상의 자율주행자동차를 운행하고 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은 “앱티브사는 안전과 효율성을 중시하는 철학을 갖고 있는 기업이며, 자동차 회사로서 고객들에게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는 기술을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전 국내 남양연구소에서 함께 연구한 레벨0~3단계인 기존 자율주행 연구는 계속 진행이 되며, 앞으로 레벨4~5단계 수준의 자율주행 연구는 합작법인과 지적재산권을 공유하고 공동개발하여 더 발전된 수준으로 거듭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자율주행 기술은 인지와 판단, 제어 3가지 핵심 영역으로 나눌 수 있으며, 이 영역이 유기적으로 원활하게 연결되는 것이 자율주행의 경쟁력을 책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JV 설립 계약으로 최상위 자율주행 S/W 개발을 가속화하는 길이 열릴 것으로 기대한다.

 
 
 
저자권자 © 코리아비즈니스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현 기자 (yhkim@koreabizreview.com) 이기자의 다른뉴스
좋아요 50 싫어요 0

대한민국 경영저널신문 코리아비즈니스리뷰Korea Business Review를 후원해 주세요

후원문의 : 010-5555-9710 / 02-3153-7979

후원 아이콘

코리아 비지니스 리뷰

후원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