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금융위, '핀테크 맞춤형' 규제완화 하반기 추진

손병두 부위원장, 규제완화·투자활성화·해외진출 지원 약속

등록일 2019년06월17일 17시52분 트위터로 보내기

 

금융위원회가 올해 하반기 맞춤형 규제완화, 투자 활성화, 해외진출 지원 등 국내 핀테크 기업을 위한 추가 성장지원 정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은 17일 '글로벌 핀테크 규제환경 분석과 개선방향' 세미나의 축사를 통해 "지금까지 핀테크 생태계 조성을 위한 개방과 경쟁, 혁신적 실험에 우호적인 환경 조성에 노력해 왔다면, 이제는 한단계 더 나아가 글로벌 핀테크 유니콘을 길러낼 수 있는 스케일업(scale-up) 전략이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유니콘이란 기업가치가 10억달러(1조원)이 넘는 비상장 스타트업을 뜻한다. 각국의 핀테크 산업 육성 결과 글로벌 핀테크 유니콘은 2017년 22개, 지난해 25개에 이어 올들어 39개까지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국내 핀테크 유니콘은 간편송금 서비스 '토스'를 운영 중인 비바리퍼블리카 한곳뿐이다.

 

손 부위원장은 "글로벌 핀테크 유니콘을 육성해내기 위해 전략적인 맞춤형 규제완화를 추진하고자 한다"며 "해외 유망 핀테크 비즈니스 모델이 우리나라에서도 나타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해외 사례를 분석하는 한편, 국내 업체를 직접 찾아다니며 필요한 규제환경을 확인한다는 방침이다.

 

손 부위원장은 또 "글로벌 유니콘 기업을 키워낼 수 있는 모험자본의 핀테크 투자 활성화를 적극 지원하겠다"며 "국내 투자자들이 확신을 갖고 투자할 수 있도록 핀테크 지원 정책의 일관성·지속성을 유지하면서 모험자본의 핀테크 투자확대 여건을 조성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금융분야 신남방정책인 '핀테크 로드'를 개척하고, 영국 등 핀테크 선진국으로의 진출도 적극 지원하는 등 우리 핀테크 기업의 글로벌화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인류 역사를 통해 변화하는 환경에 적응하지 못하여 도태되는 사례를 수 없이 많이 목격해 왔다"며 "우리가 당면한 이 시대는 피상적 변화가 아닌 보다 근본적인 혁신을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지영 기자 (leejy@koreabizreview.com) 이기자의 다른뉴스
좋아요 0 싫어요 0

대한민국 경영저널신문 코리아비즈니스리뷰Korea Business Review를 후원해 주세요

후원문의 : 010-5555-9710 / 02-3153-7979

후원 아이콘

코리아 비지니스 리뷰

후원하기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